2016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 최후의 승자 탄생

왕의 군림은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2016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 결승전에서 한국의 SKTelecom T1(SKT)이 북미의 Counter Logic Gaming(CLG)을 3대 0으로 격파하며 챔피언으로 등극했습니다. 


예상 가능했던 결과이긴 하지만 그 과정은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방식으로 진행되었습니다. SKT는
MSI 2016의 명실상부한 제1 우승후보였으며 대회 1일 차에 SKT의 압도적인 경기력을 보고는 다들
SKT의 우승은 떼놓은 당상이라고 생각했죠. 하지만 우승을 당해 거침없이 달려가던 SKT는 중국의
Royal Never Give Up(RNG)을 만나 고꾸라지고 말았습니다.


당시 SKT가 보여준 모습은 흔히 볼 수 있는 모습이 아니었습니다. 당황한 듯하더니 심지어는 평정심을
상실한 듯한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죠. Faker 선수를 비롯한 SKT 선수들은 부진한 모습을 보이며 이후 치러진 조별예선 세 경기에서도 Flash Wolves와 두 번, 결승전에서 맞붙어 승리한 CLG와 한 번 대결해 모두 패하고 맙니다. 마치 2016 LCK 스프링의 축소판 같았죠.


하지만 SKT에 괜히 세계 최강이라는 칭호가 붙은 게 아닙니다. 세계 챔피언인 SKT의 5전 3선승제에서의
경기력을 결코 과소평가해서는 안 되죠. 베테랑 팀인 SKT는 꽤 변화무쌍한 모습을 보여주는 팀이기도
합니다. 연패의 사슬을 끊고 자유자재로 전술을 바꿀 수 있다는 것을 입증해 보였죠.


SKT의 서포터 Wolf 선수는 이에 대해 “우리 팀 선수들은 다 뛰어난 선수들이지만 원래 하지 않던 기초적인 실수를 해서 연패를 했어요”라며 “그런 실수를 하지 않도록 연습을 해서 곧바로 다시 살아날 수 있었던 것
같아요”라고 말했습니다.


MSI 2016 결승전 제1 경기에서는 치열한 접전이 벌어졌습니다. Aphromoo 선수의 소라카는 적절한 정글 인베이드를 통해 Blank 선수의 초반 정글링에 훼방을 놓기도 했지만 SKT가 오히려 3킬을 가져갔죠. CLG는 골드 획득량에서는 뒤처지지 않았지만 SKT가 서서히 앞서 가기 시작했습니다.


SKT가 CLG의 기지까지 침투하자 승부는 이미 결정된 듯했습니다. 하지만 CLG는 본연의 패기를 발휘해
눈 깜짝할 새에 킬을 가져가며 반격했고 경기를 주도하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결국에는 Faker 선수의
아지르와 Bang 선수의 이즈리얼의 데미지를 감당해낼 수 없었죠. 막바지에는 CLG가 한타에서 무너지는
모습을 보이며 SKT는 1경기를 가져갔습니다.


SKT의 원거리 딜러 Bang 선수는 “상대 원거리 딜러 Stixxay 선수는 정말 잘하는 선수”라며 “어떻게
상대할지 궁리를 하면서 개인적으로 대비했어요. 예를 들면, Flash Wolves하고 맞붙은 준결승을 보니까
Stixxay 선수는 시비르를 그렇게 좋아하지 않는 것 같더라고요. 시비르가 열려 있었는데 CLG는 시비르를
안 가져갔어요”라고 말했습니다.


Bang 선수는 또한 “그래서 결승전에서는 시비르를 밴하지 않는 밴픽을 짰어요. Stixxay 선수가 이즈리얼을 좋아한다는 것도 알고 있었죠. 그래서 ‘이즈리얼을 주고 시비르로 반격하겠다’ 하는 식으로 준비했어요. Stixxay 선수에 우위를 점할 수 있는 밴픽을 준비한 거죠”라고 덧붙였습니다.


결승전 2경기에서 양 팀은 1경기와 똑같은 조합을 선택했습니다. 대회에서 있었던 밴픽 중 가장 빠른
밴픽이었죠. 2경기에서는 CLG가 주도권을 잡았지만 여전히 조합의 한계가 드러났습니다. 뽀삐와 에코는
다이브형 챔피언이지만 소라카와 니달리는 견제형 챔피언이었죠. 결국, 결과는 1경기와 같았습니다.
SKT가 1승을 추가하며 MSI 트로피를 향해 한 발 더 내디뎠죠.


Wolf 선수는 “1경기가 끝나고 우리 팀 조합이 더 좋다고 생각했어요”라며 “1경기 조합과 동일하게 해도
문제없을 거라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상대도 동일한 조합을 고를 줄은 몰랐어요”라고 말했습니다.


Wolf 선수는 덧붙여 “CLG는 실수만 적게 하면 자신들 조합이 더 좋다고 생각한 것 같아요.
그렇게 하기가 힘든데 그래도 2경기에서 같은 조합을 고른 건 멋있는 것 같아요”라고 말했습니다.


3경기에서는 밴픽에 변화가 있었습니다. CLG는 이즈리얼을 가져가려 했지만 그 와중에 핫한 라이즈를 Faker 선수에게 내주고 말았죠. 참고로 Faker 선수는 MSI 2016에서 라이즈로 무패를 이어가던 중이었죠. 결국, 이 선택이 나중에 화를 부르고 말았습니다. Huhi 선수의 카시오페아는 라이즈를 견제하지 못했고
결국 라이즈는 경기 내내 맹활약하며 최종 6/1/8의 KDA를 기록했습니다. CLG는 용맹하게 맞섰으며 15,000차로 골드를 뒤지고 있을 때에도 전의를 불태웠습니다. 하지만 그걸로는 충분치 않았죠.
SKT는 다시 승리해 챔피언으로 등극했습니다.


SKT는 이제 2016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 왕관을 쓰고 한국으로 복귀하게 될 것입니다.
SKT는 한국이 왜 리그 오브 레전드 프로 리그에서 지난 몇 년간 압도적인 모습을 보여왔는지
그 이유를 다시 한 번 보여주었습니다.


Bang 선수는 “정말 힘들겠지만 앞으로도 최고의 팀으로 남고 싶어요. 작년 월드 챔피언십에서는
한 번 졌는데 이번 월드 챔피언십에서는 무패 우승에 도전해볼 수 있을 것 같아요. 정말 어렵겠지만
불가능한 건 아니라고 생각해요”라고 말했습니다.


Wolf 선수도 “작년 한 해는 꽤 좋았죠. 할 수 있는 건 다 해 봤으니까요. MSI에서는 졌지만
다른 주요 대회에서는 다 우승했으니까 최고의 한 해였죠”라고 말했습니다.


Wolf 선수는 덧붙여 “한 번 더 우승하는 건 정말 힘들겠지만 두 번 연속으로 하면 역대 최강의 팀이 될 수
있겠죠”라며 “다른 팀들이 거의 깨기 불가능한 기록을 세울 수 있을 거예요. 그런 기록을 세워서 리그 오브
레전드와 e스포츠 역사에 최고의 팀이 되고 싶어요”라고 말했습니다.


SKT의 4강전 승리 후 ‘Kkoma’(꼬마) 김정균 코치가 말했듯이 윌드 챔피언십에서는 어떤 일이 일어날지
알 수 없습니다. 모든 지역이 만만치 않은 경기력을 지니고 있기 때문에 누구라도 승자가 될 수 있겠죠. SKTelecom T1이 과연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지 지켜보겠습니다.


지금까지 2016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을 지켜봐 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챔피언스 | 플레이오프 2R2019.08.25 17:00

DAMWON Gaming
1경기
VS
SKT T1

챔피언스 | 결승전2019.08.31 16:00

Griffin
1경기
VS
SKT T1

경기일정 더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