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MSI 지역 리매치: 한국 vs 중국


Royal Never Give Up(RNG)과 SKTelecom T1(SKT)은 리그 오브 레전드와 관련해서 유수한 역사를
자랑하는 팀입니다. 두 팀 모두 지난 3년간 두 번이나 월드 챔피언십 결승에 진출한 바 있죠.
2013년에는 결승에서 서로 맞붙었고, 2014년과 2015년엔 한 팀씩 결승에 진출했습니다.


하지만 그 외에는 공통점이라곤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SKT가 2회 모두 월드 챔피언십 정상에 올랐지만 Royal은 두 번의 결승에서 모두 패배의 쓴맛을 봐야 했죠. 두 팀이 유일하게 맞붙었던 2013 월드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SKT는 Royal Club을 3대 0으로 압살했습니다. 세 경기 모두 SKT의 압도적인 승리였죠.


2016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에 돌입한 두 팀 모두 요즘 물이 오를 대로 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RNG는 안방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에서 중국의 MSI 타이틀 방어전에 나설 것이며
SKT는 MSI 2015의 악몽을 떨쳐내고 명문 구단인 SKT가 주요 대회 중 아직 유일하게 우승 타이틀을
획득하지 못한 MSI에서 정상에 서기 위해 전투에 임할 것입니다.

 


로열 로드를 따라 정상으로

Royal Never Give Up은 스타 선수를 대거 영입하며 확 달라진 모습으로 올해 스프링 시즌을 시작했습니다. EDG의 아이콘인 원거리 딜러 NaMei 선수, Samsung White 출신의 이름난 듀오 Looper 선수와 Mata
선수를 영입했죠. 새로 영입한 선수들은 기대에 부응했고 RNG는 LPL 스프링 시즌 조별 리그에 돌풍을 몰고 왔습니다. 결국 Invictus Gaming, Edward Gaming과 같은 전통적 강호들을 제치며 13승 3패로 정규
시즌을 마무리 지었죠.


하지만 RNG가 정규 시즌에서만큼 MSI에서도 화끈한 모습을 보여줄지에 대해서는 의문이 드는 것이
사실입니다. 시즌 초반에 Invictus Gaming과 Edward Gaming에게 패하며 불안한 모습을 보여준 바 있고, 거기에 더해 IEM Katowice에서는 실망스러운 경기력을 보이며 어린 선수들로 구성된 Fnatic과 맞붙어
3경기까지 가는 대결 끝에 패배한 바 있죠. 하지만 패배의 아픔을 훌훌 털어버리고 중국으로 복귀해 정규
시즌 마지막 7경기에서 6승을 챙기며 B조 1위로 시즌을 마무리했습니다.


MSI

LPL 플레이오프에서 RNG는 경기력이 되살아난 World Elite를 상대해 3대 2로 힘겹게 승리했고,
결승전에서 맞붙은 Edward Gaming에 비해 열세라는 의견이 지배적이었습니다. Edward Gaming이 2015 스프링 시즌 수준의 강력한 포스를 뿜어나고 있었기 때문이죠. 하지만 예상을 깨고 Mata 선수가
이끄는 RNG는 Clearlove 선수와 Deft 선수를 앞세운 Edward Gaming을 3-1의 세트 스코어로
꺾었습니다. RNG는 최근 국제 대회에서 보여준 부진한 모습은 털어버리고 앞으로 2주 동안 펼쳐질
이번 MSI에서 더 나은 성적을 거두기 위해 심기일전해야 할 것입니다.

 


여전히 살아 숨 쉬는 승리 본능

SKTelecom T1이 한국에서 다시 우승을 차지한 건 이제 별로 새삼스러울 것도 없을 정도입니다.
(다른 수많은 대회를 비롯해) 지난 세 번의 월드 챔피언십에서 두 차례나 정상에 오른 SKT는 의심의 여지
없이 리그 오브 레전드 역사에서 가장 성공한 팀입니다. SKT의 멈출 줄 모르는 성공 가도의 중심에는 물론
역사상 가장 위대한 리그 오브 레전드 선수, Faker가 있죠.

이미지

이번 스프링 시즌은 SKT에게 있어 순탄치 않은 시즌이었습니다. 주전이 두 명이나 교체된 것이 주된
원인이었죠. 지난 시즌에 탑에서 활약했던 Marin 선수가 거대 연봉을 받으며 LGD Gaming로 팀을
옮기자 SKT는 Najin에서 뛰어난 활약을 보여준 Duke 선수를 영입했습니다. 또한 전설의 반열에 오른
정글러 Bengi 선수의 출전을 스프링 시즌 전반에 걸쳐 단계적으로 줄여나가며 그 빈자리에 신인인
Blank 선수를 앉혔죠.


Duke 선수도 특히 탱커 탑 챔피언으로 뛰어난 활약을 보여주는 등 선전했지만 그보다 더 빛난 선수는 정글러 캐리 메타의 수혜자 Blank 선수입니다. Blank 선수는 LCK 결승전에서 뛰어난 지략을 선보이며 Peanut 선수와의 정글러 대결에서 승리했죠. 결승전 전까지 세계 최강 정글러로 꼽히던 Peanut 선수를 꺾은 건 결코
사소한 업적이 아닙니다.


LCK 결승에서 ROX Tigers를 상대로 언제나처럼 강력한 경기력을 보여준 SKT는 한국과 중국의 리매치에서 뿐만 아니라 MSI를 통틀어 누구보다도 더 우위에 있는 팀으로 꼽힙니다. 이제 SKT는 첫 MSI 타이틀을
노리고 있습니다.



혈투가 펼쳐진다

RNG는 올해 LPL 스플릿 시즌에서 꾸준히 성장해오며 정규 시즌에는 기복 없는 경기력을 보여주었고 플레이오프에서는 엄청난 경기력으로 Royal 구단에 첫 LPL 우승 타이틀을 안겨주었습니다. 전설적인 서포터 Mata 선수가 이끄는 RNG는 MSI에서 중국의 가공할만한 포스를 다시금 똑똑히 보여주어야 할 것입니다.


MSI

RNG의 탑 라인에는 Samsung White 출신 Looper 선수가 버티고 있습니다. Masters 3에서 힘겨운
1년을 보냈지만 올해 RNG에서 다시 살아나는 모습을 보이며 커리어를 정상 궤도로 돌려놓았죠.
한국과의 리매치에서는 SKT에서 성공적으로 첫 스플릿 시즌을 치른 후 첫 국제무대에 오른 Duke 선수를
맞상대하게 될 것입니다. Looper 선수는 언제나 스스로 성장해 경기를 이끌어나갈 수 있는 견고한 플레이를 보여주었죠. RNG는 Looper 선수에게 더 많은 비중을 두고 골드를 몰아줘 Looper 선수가 게임을 캐리할 수 있게 하는 플레이를 보여주었습니다. Looper 선수는 지금까지는 중국에서 성공적인 모습을 보여 왔지만 Smeb 선수와 Ssumday 선수 등 한국 최강의 탑 라이너에 맞서 실력을 증명해 보인 Duke 선수와의 대결은 쉽지 않은 승부가 될 것입니다. 게다가 Duke 선수가 세계 최강급 기량을 지닌 선수로 평가받고 있는
상황에서, 두 한국 선수의 정면 대결은 흥미로운 장면을 연출하게 될 것입니다.


미드 라인에서는 신 세력과 구 세력이 격돌하게 됩니다. 경외의 대상인 미드 라이너 Faker 선수는 아직 손에 넣지 못한 MSI 우승 타이틀 획득에 나설 것입니다. SKT 성공의 핵심 요소인 Faker 선수는 라인전 단계에서는 공세를 취하며 적 미드 라이너를 압박해 적 정글러를 미드 라인으로 불러들이죠. 하지만 Faker 선수가 라인전 단계에서 갱킹을 얼마나 많이 당하느냐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라인전이 어떻게 되든 라인전 이후 단계에서는 무시 못 할 포스를 뿜어내게 될 테니까요.


반면 xiaohu 선수는 프로 경력이 채 2년이 안 된 비교적 신인 선수입니다. 견고하고 기복 없는 플레이를
보여주면서도 엄청난 데미지를 퍼붓는 선수로, 주로 라인전 단계에서는 뒤처지지 않을 정도로만 플레이
하면서 적 정글러의 주의를 끌어 다른 라인에서 팀이 이득을 볼 수 있게 하는 스타일의 경기를 보여줍니다.
그렇다고 가만히 내버려두면 라인전에서 살아남아 이후 단계에서는 한타 시 엄청난 위협을 가하는 존재로
거듭나는 선수가 바로 xiaohu 선수입니다. xiaohu 선수의 순간이동 사용도 눈여겨보아야 할 요소입니다.
공격적인 소환사 주문을 포기하는 대신 순간이동으로 탑과 바텀 라인을 지원하고 RNG의 운영을 보완하는 플레이를 자주 보여주죠.


정글에서는 혈기왕성한 두 어린 선수가 격돌합니다. 두 선수 모두 현재 메타에 따라 경기를 캐리해야 하는
막중한 임무가 부여될 겁니다. 지난 스플릿 시즌을 거치며 괄목할만한 성장을 거듭한 두 선수는 상대적으로 더 강력한 정글러라고 평가받던 Edward Gaming의 Clearlove 선수와 ROX Tigers의 Peanut 선수를 지역 리그 결승전에서 제압해냈습니다. Mlxg 선수는 카운터 정글링에 초점을 둔 파밍 중심의 플레이스타일을
보여줍니다. 시야를 효과적으로 활용하는 플레이도 곧잘 보여주죠. LPL 결승전에서 Mlxg 선수가 Edward Gaming 진영 정글의 절묘한 위치에 설치한 와드는 RNG의 승리에 큰 역할을 했습니다.


Blank 선수는 SKT에서의 출발이 그리 순탄치는 않았습니다. Bengi 선수의 대체자원으로 주전 정글러
자리를 차지했지만 시즌 초반에 부진하며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죠. 하지만 IEM Katowice에
출전에 우승한 이후 심기일전한 Blank 선수는 눈부신 경기력을 보여주었으며, SKT는 LCK 경기에서
가공할만한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LCK 결승전에서 Blank 선수는 자신이 지능적인 플레이에도 능하다는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창의적인 정글링 경로와 준수한 팀플레이의 조합을 통해 결승전 당시까지만 하더라도 경기력과 메타 적합성 측면에서 세계 최강이라는 평을 듣던 Peanut 선수를 제압했죠. 결승전에서 보여준
경기력으로 인해 Blank 선수가 SKT의 강력한 라이너들에 의존하는 그저 그런 선수라는 주장은 자취를
감추었습니다.


마지막으로, 바텀 라인에서 가장 치열한 전투가 벌어질 공산이 큽니다. SKT의 바텀 듀오는 세계 최강급
듀오로서 구단이 두 팀 체제일 당시 서브 팀에서 활동할 때부터 지금까지 동고동락해왔습니다. Bang
선수는 세계에서 피지컬이 가장 뛰어난 원거리 딜러 중 한 명으로서 루시안, 칼리스타 등의 라인전에서
강력한 챔피언으로 피지컬을 최대한 활용해 팀이 초반부터 앞서갈 수 있게 도와줍니다. 필요한 경우에는
트리스타나나 세계에서 최강이라는 평을 듣는 이즈리얼 등의 성장형 챔피언을 플레이하는 것도 마다치 않죠. Bang 선수의 옆은 Wolf 선수가 지키고 있습니다. 넓은 챔피언 풀과 뛰어난 기량을 지닌 Wolf 선수는 로밍을 즐겨 하는 서포터죠. SKT는 Wolf 선수의 적절한 타이밍의 로밍을 활용해 적진으로 다이브하며 승리를 향해가던 적을 고꾸라뜨리는 플레이를 보여줄 것입니다.


RNG 바텀 라인을 지휘하는 선수는 Mata 선수입니다. 결코 만만한 선수가 아니죠. 월드 챔피언에 등극한
바 있는 Mata 선수는 RNG에서 리더 역할과 제1 오더 역할을 도맡아 하고 있습니다. 라인 스왑에 능한
모습을 보여주는 Mata 선수는 2:1 구도에서 공격적으로 플레이하며 적 진영 절묘한 곳에 와드를 설치해
다이브할 기회를 만들어내죠. 라인전에서의 경기력도 수준급입니다. Mata 선수와 wuxx 선수 듀오는
중국에서 최상급 듀오로 꼽히고 있죠. wuxx 선수는 라인전 단계에서 적을 라인 밖으로 밀어내버릴 정도로
상대방을 압박하는 플레이로 이름을 날리고 있습니다. Mata 선수는 그 틈을 타 다른 곳으로 로밍을 가는
방식으로 플레이하죠. 하지만 wuxx 선수는 SKT의 세계 최강급 바텀 듀오, 특히 현재 세계 최강 원거리
딜러라는 평이 지배적인 Bang 선수와의 맞대결에서 온 힘을 다해 싸워야만 할 것입니다.


두 팀 간의 경기는 흥미진진한 경기가 될 것이며, 미리 보는 결승전으로서의 의미도 있습니다. Royal Never Give Up이 승리해 중국 현지 관중을 열광시킬 수 있을까요? 아니면 SKT가 누가 강자인지 똑똑히 보여주며 우승을 향해 한 발 내딛게 될까요?

챔피언스 | 플레이오프 2R2019.08.25 17:00

DAMWON Gaming
1경기
VS
SKT T1

챔피언스 | 결승전2019.08.31 16:00

Griffin
1경기
VS
SKT T1

경기일정 더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