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I 팀 분석 : Flash Wolves (LMS)

Flash Wolves, LMS 대표로 2016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에 출사표를 던지다

LMS(League Master Series)에 새로운 챔피언이 탄생했습니다! Flash Wolves는 2위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했지만 전승을 기록하며 ahq를 완파해 지역에서 첫 우승 타이틀을 획득했습니다.


상하이에서 개최되는 2016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에서 Flash Wolves는 더 큰 과제에 직면했습니다. Maple 선수는 지역 내에서는 라이벌이 없다는 것을 증명해 보였지만 MSI에서 유럽과 한국의 수위 미드 라이너들을 제압할 기회를 얻었습니다. Karsa 선수에게 MSI는 팀에 잔류했던 그의 선택이 옮았음을 보여줄 기회죠. SwordArT 선수에게 있어 MSI는 세계 최강의 서포터가 누구인지를 겨루어 볼 시험대입니다. 이제 무대 커튼이 걷히고 스포트라이트가 켜졌습니다. Flash Wolves도 무대에 오를 준비를 마쳤습니다.



새 출발


2015 시즌에 동남아시아 지역에는 대대적인 변화가 있었습니다. 대만, 홍콩, 마카오가 GPL(Garena Premier League)에서 분리되어 나와 LMS를 형성함에 따라 시즌 2 월드 챔피언인 TPA(Taipei Assassins)를 배출해냈던 동남아 지역은 둘로 나누어졌습니다. 두 리그 중 더욱 강력하다고 평가받은 신설 리그 LMS는 월드 챔피언십에서 조기 탈락을 면치 못했던 동남아 팀들의 부진을 타개하고자 했죠.


LMS는 기세 좋게 출발했습니다. LMS의 선봉장인 ahq와Flash Wolves가 IEM(Intel Extreme Masters) IX와 MSI 2015에서 모두 준결승에 진출해 마침내 두 장의 월드 챔피언십 진출권을 따내며 실력을 증명했죠. 또 두 팀은 나란히 월드 챔피언십 진출권을 획득했고 심지어 8강 진출에 성공하며 LMS는 한국을 제외하고는 지역 팀이 모두 조별예선을 통과한 유일한 지역이 되었습니다.


지리적으로 보면 LMS는 한국 서버를 통해 선수, 전략, 정보가 공유되는 동아시아 e스포츠의 일부분입니다. 그래서 LMS 팀들은 LPL과 LCK의 영향을 받았죠. ahq와 Machi가 중국의 공격적인 플레이스타일을 수용했고 Flash Wolves와 TPA가 템포 조절과 운영에 방점을 둔 플레이를 보여주며 한국팀 아니냐는 평을 듣기도 했습니다. LMS가 LPL과 차별화되는 것은 상위권 팀이 한국 선수 영입보다는 현지 선수들 간의 긴밀한 팀플레이에 더 중점을 두었다는 점입니다.


LSM은 MSI 2016에서 다시금 또 다른 국제무대에서의 어드밴티지를 위해 싸울 것입니다. 바로 모두가 바라 마지않는 올해 월드 챔피언십 조별예선의 제1 시드입니다. 작년 월드 챔피언십에서는 LMS의 두 팀 모두 제2 시드를 배정받았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8강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탑 시드를 배정받은 타 지역 팀을 상대해야 했죠. 이번 MSI는 팀의 이름을 드높일 수 있는 대회일 뿐만 아니라 월드 챔피언십에서 더 큰 영예를 성취할 수 있게 해주는 도약판이기도 합니다.



울부짖는 늑대


Flash Wolves는 인기 탑 라이너 Steak 선수의 은퇴로 인해 시즌 초반 부진한 모습을 보였지만 결국 Steak 선수의 공백에 적응했고, 최상의 기량을 보이며 시즌을 마무리 지었습니다. LMS 스프링 플레이오프에서 Flash Wolves는 Machi를 갈가리 찢어버리고 ahq에게 어마어마한 타격을 가하며 단 한 경기도 내주지 않고 처음으로 LMS 타이틀을 획득했습니다. 이제 상하이에서 열릴 MSI에서 더 큰 타이틀을 노리고 있죠.


Flash Wolves는 LMS에서 가장 깔끔한 경기를 보여주는 팀입니다. 압도적인 KDA를 보여주면서도 신속히 경기를 마무리 지을 줄 아는 팀이라는 평을 받고 있죠. 그 비결은 바로 정교함입니다. Flash Wolves는 맵 전체를 관리하면서도 냉철하고 계산적으로 다이브를 감행합니다. 상황이 조금이라도 자신들에게 유리하다 싶으면 다이브를 해서 개인 기량을 바탕으로 경기를 유리하게 이끌어가죠. 많은 팀이 Flash Wolves의 이러한 위협에 꼬리를 내렸고 오브젝트란 오브젝트는 다 내줄 수밖에 없었습니다.


탑: Yu “MMD” Li-Hung
정글: Hung “Karsa” Hai-Hsuan
미드: Huang “Maple” Yi-Tang
원거리 딜러: Hsiung “NL” Wen-An
서포터: Hu “SwordArT” Shuo-Jie


Flash Wolves의 핵심은 Maple·Karsa·SwordArT 트리오입니다. Maple 선수는 오랜 기간 LMS 최강 미드 라이너로 자리해왔습니다. 다양한 챔피언을 다루면서도 강한 압박을 가하며, 특히 암살자 챔피언에 능한 모습을 보여주죠. Karsa 선수도 자신의 포지션에서는 LMS 최강으로 정평이 나 있습니다. 니달리로 이름을 날린 갱킹에 능한 선수죠. 마지막으로 바텀 라인의 SwordArT 선수는 침착하게 팀 오더를 내리면서 Maple 선수, Karsa 선수와 함께 가는 로밍을 지휘하죠.


Flash Wolves가 즐겨 쓰는 전략은 이 세 명의 선수들이 적 미드 라이너나 적 정글을 공략할 수 있는 챔피언을 택하는 것입니다. 처음으로 적의 목숨을 끊어내면 반대편 라인에서 곧바로 다이브를 감행해 순식간에 격차를 크게 벌려 맵 전체에 걸쳐 스노우볼을 굴려 가는 플레이를 자주 보여줍니다. 팀원 모두 20세 미만인 어린 선수들이지만, 이미 검증된 능숙한 사냥꾼과 같은 선수들입니다. 괜히 나돌아다니다간 언제 먹잇감이 될지 모르죠.



무리 지어 사냥에 나서는 늑대들


Flash Wolves는 팀 구조는 거의 바뀌지 않은 채로 국제무대에 다시 서게 되었지만 이번에는 더 나은 개인 기량과 적합한 메타를 장착하고 있습니다. MMD 선수는 확실히 Steak 선수보다 피지컬이 뛰어나며, 아직 제 실력만큼 주목받지 못하고 있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NL 선수는 이번 정규시즌에서 그 어느 때보다 더 강력한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최고의 KDA와 경기당 킬 수를 기록했으며, ahq를 상대로 이번 정규시즌의 유일한 펜타 킬을 기록하기도 했죠.


현재 유행하는 탑 탱커와 캐리형 정글러 조합은 Flash Wolves와 궁합이 잘 맞습니다. Karsa 선수는 캐리형 물리 공격 정글러로 괴물 같은 플레이를 보여주며, 즐겨 쓰는 리 신은 이동기가 없는 적 팀 챔피언으로 하여금 점멸 단축키에 손가락을 올려놓고 언제 점멸을 써야 할까 생각하며 노심초사하게 하죠. 뽀삐를 능수능란하게 다루는 MMD 선수는 Maple 선수와 NL 선수가 빠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Steak 선수가 맡았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주고 있습니다.


MSI에서 Flash Wolves를 상대하는 팀의 제1 과제는 미드 싸움에서 밀리지 않는 것입니다. 과거 한국의 KOO Tigers(현 ROX Tigers)를 상대로 Flash Wolves가 승리를 거두었을 때처럼 Maple 선수 견제를 소홀히 하게 되면 Maple 선수가 맵 전체를 휩쓸고 다니는 건 시간문제입니다. Flash Wolves의 경기를 보면 어지러운 한타나 양 팀 간 밀고 당기는 모습은 찾아보기 힘듭니다. Flash Wolves가 우위를 점하는 순간 경기가 일방적인 학살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았죠. Flash Wolves를 상대하는 팀은 압살당하지 않으려면 Flash Wolves의 플레이에 맞서 신중하게 팀플레이를 펼쳐야 할 것입니다.


하지만 Flash Wolves 스쿼드에 대해 의문이 드는 점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미드 라이너와 정글러 간 시너지가 수준급이긴 하지만 탑 라이너 MMD 선수와 원거리 딜러 NL 선수가 세계 최상급 선수들을 상대로 제 실력을 보여줄지는 아직 미지수입니다. 그리고 Flash Wolves는 지난해 월드 챔피언십에서 본래의 날카로운 플레이를 보여주지 못했죠. 국제무대의 압박감으로 인한 긴장 때문이 아니었을까 생각합니다.



영상 분석

만년 하위권, 잊혀진 지역, 홀대받는 리그. LMS는 이러한 토대 위에서 발족한 리그입니다. 하지만 소환사의 컵을 차지한 바 있는 3개 지역 중 하나로서 LMS는 계속해서 예상을 뛰어넘는 모습을 보여주며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죠. 지난 월드 챔피언십에서 ahq와 Flash Wolves 모두 8강에 진출하는 등 LMS 팀은 끈질긴 전투력과 객관적인 전력 열세에 굴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LMS에서 가장 잘 알려진 선수라 하면 Westdoor 선수와 Maple 선수를 꼽을 수 있습니다. 신기에 가까운 암살 능력을 보여주는 선수들이죠. 이 선수들처럼, LMS는 보이지 않는 곳에서 치명타를 날릴 기회만 엿보고 있습니다.



늑대들에게 지워진 짐


Flash Wolves는 많은 패배와 역경을 헤치고 마침내 숙적 ahq를 꺾었습니다. 거의 모든 측면에서 나아진 모습을 보이면서도 기존의 승리 공식은 변하지 않았죠. 이제 지금까지 팀이 택한 길이 올바른 길이었는지 평가받을 시간입니다. 이번 MSI는 Maple 선수에게는 네 번째 국제 대회 출전이죠. Maple 선수가 팀을 이끌어 마침내 준결승 이상의 성적을 기록할 수 있을지 지켜봐야 할 것입니다.


MSI에서 Flash Wolves가 어떤 모습을 보여주냐에 따라 LMS에 대한 평가도 달라질 것입니다. 주요 지역 중 가장 규모가 작은 지역으로서 LMS는 예상을 뛰어넘거나 고개를 갸우뚱하게 하는 모습을 많이 보여주었죠. Flash Wolves가 동아시아의 3대 거인으로서의 진면목을 보여줄 수 있을까요? 규모에서의 열세를 극복하고 예상을 뛰어넘어 역사에 이름을 새길 수 있을까요? 상하이에서 이에 대한 답을 확인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챔피언스 | 플레이오프 2R2019.08.25 17:00

DAMWON Gaming
1경기
VS
SKT T1

챔피언스 | 결승전2019.08.31 16:00

Griffin
1경기
VS
SKT T1

경기일정 더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