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I 팀 분석 : G2 Esports (유럽 LCS)

상하이를 정복하라 - 유럽 대표로 부상하고 있는 G2 Esports

스프링 정규시즌이 막바지에 이르고 우승자가 가려지고 있는 상황에서 리그 팬들은 다음 대회를 고대하고 있습니다. 이어지는 대회는 2016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인데요, 세계 최고의 지역이 어디인지를 가늠하는 시험대가 될 것입니다. 북미와 유럽, 한국과 중국, LMS 지역의 우승 팀들과 2016년 인터내셔널 와일드 카드 인비테이셔널의 승자가 상하이에 모여 진검 승부를 겨룰 텐데요. 유럽의 왕좌의 결정된 만큼, 오늘은 글로벌 무대에서 유럽을 대표해 MSI에 진출하는 G2 Esports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바꾸니까…더 세졌다

스프링 정규시즌 초반, 유럽 지역은 큰 과도기를 거쳤습니다. Huni와 Reignover, Froggen, Svenskere을 비롯한 유럽의 레전드들이 또 다른 도전을 위해 북미 지역으로 떠난 상황이었고, Splyce, Vitality, Gamers2라는 뉴페이스가 나타나기도 했죠. 이미 익숙한 이름의 팀에도 멤버 구성에 큰 변화가 있었습니다. 변화의 물결에도 아랑곳하지 않은 유일한 팀은 월드 챔피언십 4강에 빛나는 Origen이었는데요. Origen은 PowerOfEvil을 미드 라인에 포함시켜 6인 체제로의 전환을 마쳤습니다.


스프링 정규시즌이 시작되었을 때, 모든 이들은 Origen이 손쉽게 우승을 할 것이라 점쳤습니다. 그런 예상이 무색하게도, 유럽 무대는 반전에 반전을 거듭했죠. 뚜껑을 열어보니 OG는 별다른 힘을 쓰지 못했고, Fnatic 역시 새롭게 수혈된 어린 선수들이 챔피언의 위상에 걸맞은 플레이를 보여주지 못했던 반면, 하위권을 맴돌 것으로 예상했던 Elements 같은 팀들은 랭킹이 더 높은 팀들을 상대로 승리를 따내며 선전을 했습니다.


지금껏 유럽 지역에서 열렸던 정규시즌 가운데 가장 혼란스러운 경기의 흐름이 펼쳐지는 가운데, 누가 1위로 부상할지 예측하는 것은 사실 상 불가능했습니다. 여섯 팀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했고, 모두가 타이틀을 노릴 만한 역량이 있었기 때문이죠. 젊은 피에 압도적인 라인업을 자랑하는 G2가 챔피언이 될 가능성도 커 보였고요. 전열을 재정비한 Fnatic의 새로운 선수들이 팀을 다시 1인자의 자리에 앉혀 놓을지도 초미의 관심사였습니다. H2K나 Vitality 역시 모두 강력한 선수들을 갖춘, 우승을 할 잠재력이 충분한 팀이었고요. 어떤 상황에서도 Unicorns of Love를 만만하게 봐서는 안 된다는 사실은 유럽 지역 예선을 한번이라도 본 사람이라면 누구든 아는 사실이었고, 코너에 몰렸을 때 무서운 전투력을 보여주는 Origen 역시 결코 쉬운 상대가 아니었죠.


여섯 팀이 전장에 뛰어들었지만, 챔피언의 영예는 오직 한 팀만이 누릴 수 있는 상황. 결국 결승전은 베테랑 Origen과 젊은 피의 G2간 신구 대결의 장이 되었습니다. 많은 이들이 Origen의 우세를 점치는 상황이었지만, G2는 우승에 대한 엄청난 집착을 보여주며 Origen의 노련한 선수들을 상대로 3-1의 압도적인 승리를 따냈습니다.

 


험난한 여정

G2 Esports는 결코 쉽지 않은 첫 시즌을 보냈습니다. 프로모션 토너먼트를 힘겹게 통과한 후에 유럽 지역 LCS에 합류했고, 베테랑 SK Gaming을 밀어낸 뒤 리그 진출에 성공했죠. 검증되지 않은 신인에 대한 의구심은 이해할 만하지만, G2는 경기를 해보기도 전에 혹평에 시달려야 했습니다. G2의 사장이자 창립자인 ocelote에 대한 평판을 바탕으로 G2의 어린 신인들의 실력을 지레 짐작하기 바빴던 거죠 (참고로, ocelote은 SK Gaming의 미드 라인 공격수로 명성을 쌓았습니다). G2는 프로모션 토너먼트를 거쳐 LCS에 진출하기 까지 아래와 같이 탄탄한 5인 체제를 고수했습니다.


탑: “Kikis”마테우츠 스쿠들라렉
정글: “Trick” 김강윤
미드: “Perkz” 루카 페르코비치
원거리 딜러: “Emperor” 김진현
서포터: “Hybrid” 글렌 도어넨발


Unicorns of Love의 다재 다능한 정글러로 명성을 쌓은 Kikis이기에 그가 탑 라이너를 잘 소화할 수 있을까에 대한 의심을 눈초리를 보내는 이들도 있었습니다. 물론 G2는 이런 회의론에 굴복하지 않았습니다. 생소한 팀 조합으로 첫 경기에 돌입한 그들은 무서운 집중력을 보여주며 게임을 진행했죠.


머지않아 G2에게는 실력자가 즐비한 절대 부동의 강팀이라는 꼬리표가 생겼습니다. 유럽 출신의 출중한 미드 라이너들이 대거 빠져나간 상황에서 신인으로 그 빈자리를 채워야 했던 Perkz의 부담이 막중 했지만, 그는 시즌 내내 아리, 제드, 리산드라와 같은 챔피언으로 기대 이상의 실력을 보여주었습니다. G2의 나머지 팀원들은 조금 더 나이가 있는 편인데요. Emperor는 2014년부터 한국과 북미에서 활약했던 선수이고, Kikis는 Unicorns of Love를 LCS 파이널까지 진출시킨 주인공이었죠. Hybrid는 Challenger Circuit에서 잔뼈가 굵은 선수이고, Trick은 한 때 CJ Entus의 교체 선수였습니다.


이름을 하나하나 떼어놓으면 큰 주목을 받지 못하는 G2이지만 이들은 엄청난 팀워크로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정규시즌 기간 동안 15승 3패라는 인상적인 성적을 기록한 G2는 화려한 플레이와 우직한 스타일로 두터운 팬 층을 형성했죠. 시즌 동안에는 대담한 밴픽을 보여주며 놀라움을 선사하기도 했습니다. (정글에서 럼블이라뇨!)

 


멈출 수 없다. 아니 멈추지 않겠다.

G2의 화려한 비상은 막 날갯짓을 시작했을 뿐입니다. 이제 세계 각지에서 모인 지역 우승팀들과 겨루게 될 G2의 로스터를 한층 자세히 살펴볼까요.


G2의 강점부터 이야기해보죠. Perkz는 엄청난 자신감을 뽐내는 미드 라이너입니다. 17세의 Perkz는 르블랑이나 제드와 같은 전략 픽에서 진가를 발휘하고, 무대 공포증 따위는 전혀 없어 보이는 강심장입니다. EU LCS 결승 4세트에서 팀이 0-3의 킬 격차로 뒤지고 있던 상황에서Perkz의 제드가 7-3으로 역전을 유도하며 팀의 사상 첫 우승을 이끈 바 있죠.


Trick 역시 기계 같이 정교한 스킬을 자랑하는 G2의 또 다른 실력자입니다. 특히 킨드레드와 그레이브즈와 같은 캐리 정글러로 절정의 기량을 뽐내며 유럽 지역 MVP를 거머쥐기도 했죠. 사실 스프링 시즌 동안 G2가 선전할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가 Trick의 초반 공격과 오브젝트 컨트롤 이였습니다. Perkz의 자신감 넘치는 플레이 스타일과 함께, G2의 미드와 정글러 간의 시너지 효과는 게임을 장악하는 열쇠가 되었습니다.

봇 라인에는 경험 많은 선수들이 포진해 있는데요. 2014년에 게임을 시작한 Emperor는 다양한 지역에서 게임 경험을 쌓은 베테랑 선수이며, Hybrid는 그와 나란히 봇 라인을 책임지면서 원거리 딜러를 서포트 했습니다 (물론, 킬도 많이 차지하긴 했죠).


물론 팀의 기둥을 빼놓을 수 없겠죠. 바로 정글러에서 탑 라이너로 전향한 Kikis입니다. 탱커 메타로 절정의 기량을 뽐내고 있는 Kikis는 든든하게 버텨 주면서 원거리 딜러가 마음껏 활약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능한 선수입니다. 특히 Kikis가 플레이하는 에코는 탑 라인에 압박을 유도하는 동시에 상대에 엄청난 대미지를 입히며 Origen를 끊임없이 괴롭혔는데요. Unicorns 시절에 거친 다양한 경험 덕분에 어린 동료들을 이끄는 리더 역할을 맡고 있습니다.


사실 MSI에서 G2가 걸어갈 길은 평탄치 않습니다. 봇 라인의 선수들이 한타에 강하긴 하지만, 경기 초반에 고전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초반에 원거리 딜러가 막힐 경우, 경기 후반 대미지 딜링에 있어 선택의 제한이 커질 수 밖에 없겠죠. 공격적인 성향의 G2 이기에 공격에 지나치게 몰입할 경우 상대에게 허를 찔리는 시나리오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만약 G2 초반에 봇을 잘 지켜서 봇 라인이 제대로 활약하고, Kikis가 특유의 탱커 스타일을 밀어붙일 수 있다면, 상하이에서 펼쳐질 격전의 현장에서 G2는 충분히 선방할 수 있을 것입니다.

유럽 지역은 사상 첫 월드 챔피언십 트로피를 들어올렸고, 이는 그들 마음 속에 항상 잠들어 있던 챔피언의 열망을 일깨웠습니다. 전설적인 미드 라이너와, 냉철한 판단력의 오더, 흔들리지 않는 서포터와 바위처럼 단단한 캐리들을 여럿 배출한 유럽 지역은 세계 무대에서 경쟁하며 최고의 팀들을 제압하고 있습니다. Fnatic은 시즌 1 월드 챔피언십 우승 이후 유럽 지역을 대표하는 팀으로 자리매김을 했죠. 2015 서버 정규시즌 18연승이라는 금자탑을 쌓아 올린 그들은 계속해서 앞으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신흥 강자들이 Fnatic의 아성에 도전하고 있지만, 여전히 한 발자국도 물러서지 않는 강건함을 뽐내고 있습니다.

 


이제 세계 무대로

첫 번째 정규시즌에서 G2가 많은 성과를 거둔 것은 사실이지만, 아직 진짜 관문이 남아있습니다. 유럽을 평정한 그들은 이제 세계 무대에 진출해 각지에서 모인 최고의 팀들과 승부를 겨루게 됩니다. G2를 만만하게 보는 팀들은 MSI에서 뜨거운 맛을 보게 될 것입니다. Origen과의 결승전을 본 사람이라면 G2의 승리에 대한 집착이 얼마나 무서운지 잘 알고 있겠죠. 이미 처음 진출한 LCS 정규시즌에서 우승을 거머쥔 G2이기에 만약 그들이 MSI에서도 유럽 대표로써 맹위를 떨친다면 새로운 역사가 쓰여질 지도 모르는 일입니다.


챔피언스 | 플레이오프 2R2019.08.25 17:00

DAMWON Gaming
1경기
VS
SKT T1

챔피언스 | 결승전2019.08.31 16:00

Griffin
1경기
VS
SKT T1

경기일정 더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