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I 팀 분석 : Royal Never Give UP (중국 LPL)

잠자던 용이 깨어나다 – 비상을 꿈꾸는 중국

중국은 뛰어난 기량의 선수가 넘치는 지역으로 유명한데요, Edward Gaming(EDG)을 3대1로 누르고 2016년 LPL 스프링 시즌 챔피언 자리에 오른 Royal Never Give Up(RNG)팀이 중국을 대표해 2016년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에 참가하게 되었습니다.


최근 국제대회 결과를 살펴보면, 패치에 대한 적응력과 거시적 게임 운용에 있어 중국의 약점이 드러나고 있는 추세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문제에도 불구하고 중국은 여전히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실력을 과시하는 지역 중 하나 입니다. 이미 월드 챔피언십 결승에 두 번이나 진출했고 한국을 왕좌에서 끌어내릴 가장 강력한 후보로 거론되는 지역이 중국이니까요. 현재 2015 MSI 패치 시기와 유사한 점이 많으며 탱커가 중요시되는 게임 메타가 지속될 전망임을 감안할 때, 중국이 MSI 타이틀 수성에 성공하고 지난 월드 결승전에서의 패배는 단순한 실책에 불과했음을 증명할 가능성이 꽤 커 보입니다.

 


용의 추락

실력파 선수들이 포진해 있는 탄탄한 선수층을 기반으로 삼아 세계적인 강호로 자리잡은 중국이지만, 2015년은 중국에게 최고의 순간과 동시에 최악의 순간을 경험해야 했던 한 해였습니다. 초대 MSI에서 중국이 우승컵을 거머쥐었을 때는 한국이 지켜온 글로벌 패권이 마침내 무너지는 듯 했죠. 2015년 월드 챔피언십에 앞서 Invictus Gaming과 Edward Gaming, LGD Gaming을 포함한 세 대의 중국팀은 우승을 거머쥘 가장 유력한 후보 및 우승권에 근접한 팀으로 평가 받았습니다.


불행히도 이러한 예측은 빗나가고, 중국은 월드 대회에서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저조한 성적을 기록했죠.

이러한 상황은 2016년에도 재연되었고, 팀 구성의 변화에도 불구하고 중국은 국제 대회에서 부진한 성적을 이어갔습니다. IEM 카토비체에 참가한 중국은 다소 약체들을 상대로 중국의 최강팀 Qiao Gu와Royal Never Give Up을 내보내 타이틀을 노렸습니다. 하지만 중국이 IEM에서 보여준 경기 내용은 몇 개월 앞서 열린 월드 챔피언십보다도 좋지 않았습니다. 중국의 두 대표팀은, EU LCS에서 변변치 않은 성적을 내던 Fnatic의 어린 선수들을 상대로 한 3전제 대결에서 패배의 쓴맛을 봐야 했죠.

중국의 입장에서 이번 MSI는 글로벌 양강 체제의 한 축으로 그들의 입지를 회복할 수 있는 시험대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RNG: 절대 포기하지 않는 그들이 돌아왔다

Royal Never Give Up (이하 RNG)은 B조 선두로 2016 LPL Spring Season을 마무리했고 정규 시즌 모든 팀을 통틀어 가장 좋은 성적을 기록했습니다. 다소 실망스러운 국제 대회 성적이 옥의 티인데, 유럽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던 Fnatic을 상대로 IEM 카토비체에서 패를 기록한 바가 있죠.


정규시즌에서 RNG는 순간이동 활용과 한타 싸움에 있어 남다른 클래스를 증명해 보였습니다. 2014년 월드 챔피언십 MVP로 더 잘 알려진 Mata는 깔끔한 오더와 함께 Samsung White에서 한솥밥을 먹던 동료 Looper와의 강력한 시너지를 뽐냈습니다.


Mata와 함께 RNG에 합류한 Looper는 절묘한 타이밍의 순간이동으로 탑 라인에서 견고한 경기력을 꾸준히 보여주고 있습니다. 특히 다른 언어를 쓰는 팀원들이 많은 경우 순간이동을 효과적으로 쓰기 매우 힘들기 때문에 Looper의 활약은 쉽게 모방할 수 있는 것이 아니죠.


RNG로써는 천만 다행으로 Mata는 Looper와의 환상적인 호흡과 오더를 내리는 리더로써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며 언어 장벽의 문제를 해결했습니다. 한타와 로밍이 벌어질 때 Looper가 마음껏 스플릿 푸쉬와 측면 공격을 감행할 수 있는 것 역시 시야 장악과 와드 사용에 대한 Mata의 탁월한 이해도 덕분이었죠.


이번 스프링 정규시즌에서 RNG는 서로 다른 강점을 지닌 두 명의 원거리 딜러를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NaMei는 팀 내 가장 뛰어난 시비르 플레이어인 동시에 팀의 든든한 조력자임을 증명했죠. 날로 발전하는 캐리력을 뽐내고 있는 wuxx는 RNG에서 스타팅으로 투입이 될 때 보통 캐리의 역할을 맞고 있습니다.


플레이오프에서 RNG는 강력한 라인 매치업을 활용해 상대를 밀어내거나 묶어둠으로써 봇 라인의 강력함을 자랑했고, 이를 통해 상대 진영 정글로 인베를 감행할 공간을 창출해냈습니다.



RNG: 새로운 선수 구성으로 MSI 타이틀을 겨냥하다

Royal Never Give Up (RNG)는 플레이오프 시리즈에서 World Elite와 EDG와의 뜨거운 혈전을 치르고 중국 대표로 MSI에 참가하게 되었습니다. 중국 지역의 MSI 타이틀 수성을 위해서는 Mata가 반드시 게임을 진두지휘하며 탑 라인의 Looper를 잘 활용하는 동시에 원거리 딜러와의 시너지를 보여주어야 할 것입니다.

mlxg가 정글에서 엄청나게 파밍을 하는 동안 초반 라인전에서 RNG는 안전한 플레이를 추구할 가능성이 큽니다. 다량의 골드 획득으로 기본 능력치를 구축한 mlxg는 초반 로밍을 통해 미드나 봇에서의 스노우볼 효과를 노릴 것입니다.


미니언 웨이브 활용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상대를 긴장하게 만드는 강력한 압박 능력, 사소한 실수도 놓치지 않으며 적을 제압하는 RNG의 픽 조합 능력은 실로 가공할 만 합니다.

 


중국은 한국의 그림자를 벗어날 수 있을까

만년 2위. 중국을 따라다니는 꼬리표죠. 시즌 3과 시즌 4 결승에서 한국에게 연이어 우승을 내어주었던 중국은 이제껏 한국의 그늘에 가려 들러리 신세를 면치 못했습니다. 물론 언젠가 중국이 한국을 밀어내고 리그 오브 레전드의 최강 지역으로 부상할 날이 올 거라는 희망의 징표가 없었던 것은 아닙니다. 광저우에서 열린 IEM 시즌 6 Global Challenge에서 World Elite팀이 보여주었던 경기 내용이 일례가 되겠죠. 


이들은 2011년 당시 세계 최고로 인정받던 Counter Logic Gaming을 제압하며 파란을 일으켰습니다. 잠깐의 공백기를 거친 World Elite는 시즌 2 월드 챔피언십에서 압도적인 경기 내용을 보여주며 성공 신화를 이어갔고, 리그 오브 레전드 역사 상 가장 치열한 토너먼트를 이겨내고IPL 5 타이틀을 따냈습니다. 최근에는 MSI 2015 결승에서 EDG가 SKT를 상대로 3-2의 신승을 거두며 중국 팬들의 사기가 충만해졌는데요. 이 때 중국은 한국을 제압하며 리그 오브 레전드 최강팀에게도 약점이 있다는 사실을 증명했습니다.



홈 그라운드에서 명예 회복을 노리는 중국

2015 시즌은 중국에게 있어 최고이자 최악의 한 해였습니다. 전설적인 SKT T1을 밀어내고 MSI 타이틀을 따냈다는 사실은 분명 고무적입니다만, 롤드컵에 진출한 세 개의 중국 팀 모두 4강 진출을 목전에 두고 미끄러지면서 선수들과 팬들 모두 크나큰 절망에 빠졌죠. 국제 대회에서의 중국 팀의 부진은 올해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다시금 스포트라이트에 선 RNG는 고국에서 열리게 될 2016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을 통해 그간의 부진을 만회하고 챔피언 타이틀을 거머쥘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챔피언스 | 플레이오프 2R2019.08.25 17:00

DAMWON Gaming
1경기
VS
SKT T1

챔피언스 | 결승전2019.08.31 16:00

Griffin
1경기
VS
SKT T1

경기일정 더 보러가기